1991년부터 제품 생산 시작 이래 지난 1월, 500만대 달성
  •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왼쪽에서 네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지엠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한국지엠이 17일 한국지엠 창원공장에서 ‘완성차 누적생산 500만대 돌파’를 축하하고, 우수한 품질의 제품 생산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 이동우 생산부문 부사장, 김선홍 창원공장 본부장 등 임직원 300여명을 비롯, 문승 한국지엠 협신회 회장 및 부품 협력사 대표와 쉐보레 판매 대리점 대표 등이 참석해 무결점 품질의 제품을 지속 생산할 것을 함께 결의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1991년부터 경차 생산을 시작한 이래, 30년 넘게 경차 전문 생산 공장으로서 역할을 다해오고 있다. 창원공장에선 국내 대표 경승용차인 쉐보레 스파크와 국내 유일 경상용차인 다마스 및 라보가 생산되고 있다.

창원공장은 친환경 및 경제성으로 인정 받는 경차의 꾸준한 인기 속에 2009년 300만대, 2014년 400만대 누적 생산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 1월부로 총 500만대 생산을 돌파했다.

특히 쉐보레 스파크는 미국 시장조사 기관인 JD 파워가 최근 발표한 ‘2020년 차량내구성평가(VDS, Vehicle Dependability Study)’에서 미국 내 경차 부문 1위를 기록하며 국산 경차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스파크는 미국 시장에 수출되는 유일한 국산 경차로 창원공장에서 전량 생산되고 있고, 이를 통해 한국의 우수한 제품 생산 역량을 해외 시장에 알리고 있다.

카젬 사장은 “창원공장 완성차 누적 생산 500만대 돌파는 회사와 직원 및 이해관계자들에게 있어 중요한 이정표”라며 “창원공장은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도장공장 신축 등 진전을 이루고 있으며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과 함께 계속해서 팀의 역량을 입증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8 11:41:17 수정시간 : 2020/02/18 11:41:1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