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차가 약 43만대에 육박하는 차량에 대해 리콜을 실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AP통신은 7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을 보도하고 앤티록 브레이크 컴퓨터(antilock brake computer)에 물이 들어갈 수 있고, 이를 통해 전기 단락이 발생해 엔진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라고 전했다.

리콜 대상은 2006~2011년에 생산된 엘란트라와 2007~2011년에 생산된 엘란트라 투어링이다.

리콜은 오는 4월 3일부터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현대차는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 화재가 발생할 수 있지만 화재 발생 비율은 극히 낮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08 10:16:32 수정시간 : 2020/02/08 10:16:32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