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자, 민간기업·비영리기관·시민단체 등에 취업
현대차그룹 "2022년까지 500명 재취업 지원" 다짐
  •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스칼라티움강남에서 열린 현대자동차그룹의 사회공헌사업 ‘굿잡 5060 성과공유회’에 참석자들이 각자의 소망이 담긴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의 사회공헌사업 ‘굿잡 5060’의 참가자 54.0%가 재취업에 성공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3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스칼라티움강남에서 굿잡 5060 성과 공유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굿잡 5060은 현대차그룹을 비롯해 고용노동부, 서울시50플러스재단, 상상우리 등 민·관·사회적기업이 추진하는 일자리사업이다. 50~60대의 재취업을 돕는 형태로, 지난해 7월 출범한 뒤 지원자 930명 가운데 참가자 229명을 선발했다. 평균 나이는 54.3세로, 평균 경력은 24.4년으로 집계됐다.

참가자들은 핵심역량 강화 교육과 멘토링 등의 활동에 참여, 123명(54.0%)은 다시 취업하는 데 성공했다. 53명(43.0%)은 민간기업에, 47명(38.0%)은 사회적기업에서 새 일자리를 구했다. 비영리기관에는 13명(11.0%), 공공기관에는 9명(7.0%), 시민단체에는 1명(1.0%) 등이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 퇴사자를 제외한 108명은 새 조직에 안착, 고용유지율은 88.0%로 집계됐다.

굿잡 5060 참가자의 자존감 지수는 참가 이전 2.3점(5점 만점)에서 참가 이후 3.9점으로 향상됐다. 같은 기간 재취업 자신감 지수는 2.5점에서 4.0점으로 올랐다. 참가자들은 만족도는 4.4점으로 나타났다.

굿잡 5060은 오는 2022년까지 50~60대 1000명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 절반에 이르는 500명의 재취업을 돕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내년부터 현장 경험 등을 강화는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50~60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기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5:10:25 수정시간 : 2019/12/04 15:10:2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