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현지시각) 윤경림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사업부장(왼쪽)과 에릭 가세티 로스앤젤레스(LA)시장이 미국 LA에서 열린 'LA 코모션'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모빌리티 서비스 목적으로 만든 법인 ‘모션 랩(MOCEAN Lab)’을 설립했다.

이 법인은 앞으로 카셰어링(차량공유)부터 로보택시, 셔틀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UAM) 등 각종 첨단 모빌리티 서비스의 실증 사업을 위한 발판 역할을 할 예정이다.

전세계적으로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그룹은 차세대 먹거리 산업인 ‘MECA(모빌리티Mobility·전동화Electrification·커넥티비티Connectivity·자율주행Autonomous Driving)’의 글로벌 실현을 위한 미래 사업 모델을 제시했다.

현대차그룹은 14일(현지시간) LA에서 열린 차세대 모빌리티 박람회 ‘LA 코모션(LA Comotion)’에 참석해 모션 랩 설립을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LA시와 미래 모빌리티 사업 부문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경림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전략사업부장(부사장)은 “LA시와 모빌리티 사업을 협력, 시민께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면서 “모션 랩을 발판삼아 모빌리티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모션 랩이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 사업에 나설 수 있도록 LA시와 협력, 양측의 협의를 중심으로 한 다양한 모빌리티 프로젝트를 펼치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현대차그룹은 이달부터 LA 도심 주요 지하철역(유니온역·웨스트레이크역·페르싱역·7번가 및 메트로센터역) 인근 환승 주차장 네 곳을 거점으로 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가 제공될 지하철역 4곳은 환승 구간이거나 인구 밀집 지역이다. 또한 차고지에 제한받지 않는 차량 300대도 확보, 카셰어링 형태로 확장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직장인에서부터 관광객까지 다양한 고객층이 이 회사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직장인, 관광객 등 다양한 고객층이 이 회사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모션 랩 밖에도 싱가포르의 ‘그랩’과 인도의 ‘올라’ 등 해외 모빌리티 기업에 투자하는 등 사업 협력을 위한 투자를 벌이고 있다. 투자액은 올라 억달러, 그랩인 2억5000만 달러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율주행 등 미래 기술과 공유경제를 결합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5 16:28:15 수정시간 : 2019/11/15 16:28:1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