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 전략차종 성능 점검
  • 16일(현지시간) 독일 라인란트팔트 주 뉘르부르크에 있는 뉘르부르크링에서 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의 차량 성능을 점검하는 '트랙 데이'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5~17일(현지시간) 독일 뉘르부르크링에 있는 테스트 센터에서 현대차·기아차와 제네시스 차세대 전략차종의 성능을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트랙 데이’를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트랙 데이에서는 △제네시스 G70, JX(개발명), RG3(개발명) △현대차 벨로스터 N, i30 N line △기아차 SUV ‘XCeed’ 등 6개 차종과 경쟁 모델이 동원됐다.

이 자리에는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 사장을 비롯해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담당 부사장과 유럽 권역의 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 상품 담당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연구개발본부와 상품개발 담당 임원이 해외에서 한자리에 모여 차량의 성능을 점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참석자들은 독일의 일반도로와 함께 아우토반의 속도 무제한 구간에서 최고 시속 280㎞까지 주행했다. 또 연속으로 커브가 이어진 국도와 노면이 불규칙한 시골 길 등도 주행했다. 자동차 주행에 가혹한 레이싱 서킷으로 꼽히는 뉘르부르크링에서도 주행을 반복, 개발 차량의 한계를 시험했다. 뉘르부르크링의 길이는 20.8㎞다.
  • 16일 (현지시간)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이 독일 라인란트팔트 주 뉘르부르크에 있는 뉘르부르크링에서 트랙 데이 행사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비어만 사장은 테스트 세션을 거칠 때마다 참석자와 함께 점검 대상 차량의 가속력과 브레이크, 승차감, 소음진동 등을 토론하고 개선 방향에 대한 의견을 모았다. 또 참석자들과 유럽 시장에 적합한 제품개발의 방향성을 논의하기도 했다.

비어만 사장은 “제품개발을 책임지는 주요 담당자가 변화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트랙 데이가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있어 하나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유럽시장에서 6.7%의 점유율을 기록, 사상 최초로 100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0 11:15:37 수정시간 : 2019/08/20 11:15:3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