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의 얼굴을 인식, 졸음운전이나 차선이탈 등
상황을 파악해 경보음이나 진동을 통해 주의 환기 
  •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운전자 동공추적과 안면인식이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상용차에 적용해 시험하고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모비스는 운전자의 얼굴과 시선 등 안면 생체정보를 인식, 부주의 상황을 알려주는 시스템(DSW· Driver State Warning system)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그동안에는 운전자의 얼굴 방향 정도만 인지하는 수준으로, 일부 고급 차와 상용차에 한정적으로 적용됐다.

하지만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이번 시스템은 차량 실내에 장착된 적외선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의 얼굴을 인식, 졸음운전이나 차선이탈 등의 상황을 파악해 경보음이나 진동을 통해 주의를 환기하는 등 보다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는 오랜 시간 운전하는 상용차 운전자가 부주의하면 대형 참사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이 시스템을 중·대형 상용차에 우선 적용할 계획이다. 시기는 오는 2021년부터다.

현대모비스 EE(Electrical & Electronics)연구소장 장재호 전무는 “버스에 이어 승용차에도 확대 공급을 추진,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 야노경제연구소는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등을 포함한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의 글로벌 시장 규모가 2015년 2400억원에서 2025년 6800억원 규모로 연 평균 12.2%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4 12:13:53 수정시간 : 2019/07/14 12:13:5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