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전면파업 철회', 사측 '부분직장폐쇄 철회'
  • 르노삼성 노조의 전면파업 철회 공고(왼쪽)와 사측의 부분직장폐쇄 철회 공고. 사진=르노삼성 노조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2018 임금 및 단체협상’을 사이에 두고 진통을 겪어왔던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12일 다시 얼굴을 마주한다. 이번 만남은 고용노동부의 중재로 노조가 전면파업을, 사측이 부분직장폐쇄를 철회하면서 이뤄졌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오후 2시30분쯤 부산지방고용노동청 부산북부지청의 중재로 만났다. 이 자리에서 노조는 지난 5일부터 8일간 벌여왔던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사측도 이날 시작한 부분직장폐쇄 조치를 풀고, 오는 13일부터 주·야간 2교대로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 야간조 없이 주간 1교대로 통합 운영된 부산공장이 하루 만에 정상 운영되는 셈이다.

노사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임단협 협상을 재개했다.

노조 관계자는 “노사 양측 교섭 대표가 만나봐야 안다”면서도 “일정 부분 서로 양보키로 했기 때문에 오늘 중 교섭이 타결, 2차 잠정합의안이 나올 것으로 점치는 분위기”라고 내다봤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대화 재개의 장을 마련했지만,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 르노삼성 노조의 전면파업으로 멈춰 선 부산공장 생산라인. 사진=르노삼성 노조 제공
앞서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임단협 교섭을 진행, 지난달 16일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하지만 이는 노조 찬반투표에서 부결됐고, 합의점을 찾는 데 실패한 노조 측은 이달 5일 전면파업을 선언했다.

노조의 강경 파업 노선에 부산공장 가동에 차질이 생기자 사측은 결국 생산 효율을 높이기 위해 야간조 운영을 중단, 주간조로 통합 근무하는 부분직장폐쇄를 단행했다. 또 임금 보전을 이유로 전면파업하는 것을 노조법 위반으로 규정, 100억원대의 손배배상 소송을 준비하는 등 노조를 전방위로 압박했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추가 잠정합의안은 이른 시일 내 도출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문제는 노조”라면서 “집행부에 대한 노조 내 불만이 표출된 상황 속 이들이 마련한 추가 잠정합의안이 노조 투표를 통과할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반면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노조원들의 불만이 가중돼 있었기 때문에 조만간 합의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면서 “부분파업으로 인한 부정적인 이미지에서 탈피, 부산공장을 정상화하는 데 노사가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18:44:06 수정시간 : 2019/06/12 19:31:0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