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시내 한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에서 택시들이 LPG 충전을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차와 기아차, 르노삼성 등 국내 완성차 3개사가 일반인도 살 수 있게 된 LPG(액화석유가스) 차량 시장에서 각축전을 벌일 전망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상반기 중 신형 쏘나타의 일반인용 LPG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하반기 완전변경(풀 체인지)이 예정된 K5를 출시 초기부터 일반인용 LPG 모델도 라인업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르노삼성차는 국내 첫 5인승 LPG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QM6를 상반기부터 판매한다.

3개사가 ‘볼륨 차종’(많이 팔리는 차종)에 일반인용 LPG 모델을 추가함에 따라 ‘모델 노후화’로 감소세를 보이는 국내 LPG차 시장에 활기가 살아날 것이란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18:29:25 수정시간 : 2019/03/17 18:29: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