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기아차 주주총회서 사내이사로 선임
  •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에 이어 기아차 대표이사직까지 맡을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기아차 비상근이사로서 임기가 끝나는 오는 15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된다.

그동안 정 부회장은 2005~2008년 기아차 대표이사 사장을,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현대차 부회장을 맡으며 기아차에서는 비상근이사로 이사회에 참석해왔다.

비상근이사는 회사에 상시 근무하지 않는 형태지만, 사내이사는 실질적인 경영을 담당하는 임원이다. 기아차의 사내이사로 선임되면 정 부회장은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4개 계열사를 겸하게 된다.

일각에서는 정 부회장이 기아차 대표이사직까지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현대차와 현대모비스가 정 부회장의 대표이사 선임 추진을 공식화한 것과 달리 기아차는 주총이 하루 남은 이 날까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사내이사 선임과 연계, 당장 대표이사 선임까지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실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와 달리 기아차는 '비상근이사→사내이사→대표이사 ‘형태를 갖추고 있다. 정 부회장이 대표이사로 선임되려면 두 단계를 한 번에 밟아야 하는 셈이다. 정 부회장이 기아차 대표이사로 선임되면, 그는 주요 계열사 세 곳의 대표이사를 한 번에 맡아야 한다.

한편 기아차는 오랫동안 전문경영인이 대표이사를 맡아왔다. 2011년 3월~2014년 10월 이형근 부회장·이삼웅 사장 각자 대표 체제, 2014년 11월∼2018년 1월 이형근 부회장·박한우 사장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됐다. 이후 지난해 1월부터 박한우 사장이 단독 대표를 맡았다가 그해 7월 박한우 사장·최준영 부사장 각자 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19:22:21 수정시간 : 2019/03/14 19:22:2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