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데일리한국 자료 사진.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BMW가 반복되는 화재사고로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수입차에 대한 피해구제 신청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5년(2013년~2017년) 동안 수입차의 품질·안전 등의 문제로 피해구제를 신청한 건수가 50% 급증한 반면, 국산차의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입차에 대한 피해구제 건수는 2013년 198건에서 지난해 307건으로, 5년간 55.1%(109건)나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국산차와 관련한 피해구제 건수는 615건에서 527건으로 14.3%(88건) 줄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트럭·버스 등을 제외한 승용차 시장에서 지난해 수입차의 국내 시장점유율은 13.8%이고, 국내 완성차 5개사(현대·기아차, 한국GM, 르노삼성차, 쌍용차)의 점유율은 86.2%로 파악된다.

국산차와 수입차의 시장점유율을 감안해 수입차의 피해구제 신청 비율을 따져보면, 국산차의 피해구제 비율의 3.6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수입차의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144건으로, 국산차(200건)의 4분의 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입차의 피해구제 건수가 급증하고 있는 것은 딜러 체제인 수입차의 품질 관리나 애프터서비스(AS)가 미흡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 5년간 수입차에 대한 피해구제 신청 총 1267건 가운데 품질 불만이나 AS 문제 등과 관련해 피해구제를 신청한 건수는 988건(78.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5:36:00 수정시간 : 2018/08/12 15:36:0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