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양국의 협력관계를 다지는 새로운 ‘대서양 헌장’을 발표한다.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가 10일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만나 회담을 열고, 양국의 협력관계를 다지는 새로운 '대서양 헌장'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연합뉴스가 로이터, CNN 등을 인용해 전했다.

대서양헌장은 1941년 당시 양국 수장이었던 프랭클린 루스벨트 미국 대통령과 윈스턴 처칠 영국 총리 간에 맺은 합의로 2차 세계대전 이후 국제 질서를 규정한 협약이다.

양국이 이 대서양 헌장을 본떠 새 구상을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새 헌장에는 △코로나19 종식 △기후 변화 대응 △민주주의 수호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무역 수립 △사이버 공격 대응 등 8개 분야의 협력 계획이 담긴다.

양국 수장은 양국 간 여행 재개에 대한 내용도 다룰 것으로 전망된다.

영국 언론 텔레그래프는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가 정상회담을 통해 관광 재개를 준비할 ‘공동 여행 태스크포스(TF)’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코로나19 여파로 미국과 영국은 양국 간 자유로운 여행이 막힌 상태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9일 영국에 도착, 11∼13일 콘월에서 열릴 G7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영국 방문은 취임 후 첫 해외순방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0 20:38:16 수정시간 : 2021/06/10 20:40: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