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픽사베이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내년 전 세계 영구 재택근무자가 코로나19 이전보다 2배 늘어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기술시장 연구업체인 기업기술연구소(ETR)가 지난 9월 전세계 기업 최고정보책임자(CIO) 12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이들은 자사의 영구 재택근무자 비율이 코로나19 전 16.4%에서 내년 34.4%로 늘 것으로 예상했다고 연합뉴스가 로이터통신을 인용해 전했다.

이들이 소속된 업체의 현재 재택근무자 비율은 72% 수준이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48.6%는 재택근무 이후 생산성이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특히, 통신과 금융, 보험 업종의 정보통신(IT) 부문에서 생산성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에너지와 유틸리티, 교육 업종은 재택근무에 따른 생산성 향상 효과가 뚜렷하지 않았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3 10:36:10 수정시간 : 2020/10/23 10:36:1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