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태국 경찰이 16일 오후 7시께(현지시간) 방콕 도심 파툼완 교차로의 반정부 침회 참석자들에 대한 강제 해산 작전에 나섰다.

이날 집회 참석자들은 벤치 등 바리게이트를 치고 경찰과 맞서며 충돌했다.

경찰은 반정부 집회가 5인 이상의 정치 집회를 금지한 비상칙령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해산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해산 작전에는 물대포 2대도 동원됐다.

올해 경찰이 반정부 집회를 해산하는 과정에서 물대포를 통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21:42:50 수정시간 : 2020/10/16 21:5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