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누적 사망자가 20만명을 넘었고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100만명에 근접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제통계 사이트 월드 오미터 기준으로 21일 오전 현재 사망자는 96만4762명이다.

국가별로 미국에서 가장 많은 20만4118명이 사망했고, 브라질(13만6895명), 인도(8만7909명), 멕시코(7만3258명), 영국(4만1777명), 이탈리아(3만5707명), 페루(3만1369명), 프랑스(3만1285명), 스페인(3만495명), 이란(2만4301명) 등이 뒤를 이었다.

미국 사망자는 지난 5월 말 10만명을 넘어 4개월도 안 돼 사망자가 2배로 증가한 셈이다.

이는 베트남과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미군의 2.5배에 달하는 수준으로 여전히 미국에서는 하루에 100명 안팎이 코로나19로 숨지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사망자 기준으로 미국이 전 세계의 약 21%를 차지하고 있다

다만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19만9474명으로 월드 오미터 집계와 다소 차이를 보이고 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른 미국 사망자는 지난 5월 27일 10만명을 넘었다. 따라서 미국 사망자는 4개월도 안 돼 약 두배로 증가한 셈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올가을부터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하는 트윈데믹(twindemic)이 현실화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가을과 겨울에 코로나 신규 환자가 급증하고 방역 수칙에 대한 피로감이 커지면 최악의 경우 내년 1월까지 미국내 사망자가 41만5000명에 이를 수 있다고 예측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1:30:40 수정시간 : 2020/09/21 11:3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