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대통령선거가 5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앞선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랍뉴스에 따르면 보수 성향 여론조사기관 라스무센이 16일(현지시간) 결과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11월3일 대선 때 누구를 뽑겠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47%가 트럼프 대통령을 선택해 바이든 후보(46%)보다 1%포인트 많았다.

응답자 3%는 제3의 후보를 지지했고, 4%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라스무센은 지난 2016년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예측한 몇 안 되는 곳 중 하나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대선 때 투표할 의향이 있는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이달 9~10일과 13~15일 전화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다.

라스무센은 오차범위 내지만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이 바이든 후보보다 높게 나온 것은 업체가 대선 여론조사를 시작한 7월 이후 처음이라고 밝혔다.

7월 초 첫 라스무센 여론조사에서 10%포인트까지 벌어졌던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대선이 가까워지면서 줄어드는 추세였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양 후보의 지지율 차는 줄고 있다.

폭스뉴스가 7~10일 투표할 의향이 있는 유권자 1191명을 조사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 지지율이 각각 46%와 51%로 5%포인트 차이가 났다.

7%포인트 차이였던 지난달보다 격차가 좁아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를 맹추격하는 동력은 폭력시위 사태에 따른 흑인 외 소수인종 지지로 분석된다.

라스무센은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 외) 다른 소수인종 유권자 사이에서 뜻밖의 강세를 보였다"면서 "많은 도시에서 인종차별 관련 폭력시위가 계속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히스패닉 유권자의 지지를 얻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라스무센이 전날 공개한 유권자 1000명 대상 별도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 42%가 자신이 사는 지역사회에 '반(反)경찰 집회'가 열렸다고 밝혔고 이들 가운데 48%는 "시위가 폭력시위로 변질됐다"고 답했다.

지역사회에 폭력시위가 있었다는 응답자 중 63%가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강하게 지지해 강하게 반대(35%)하는 응답자보다 훨씬 많았다.

바이든 후보가 히스패닉 유권자 마음을 충분히 얻지 못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달 초 NBC방송과 마리스트폴 여론조사 결과 경합주인 플로리다주의 히스패닉 유권자 사이 바이든 후보 지지율은 46%로 트럼프 대통령에 4%포인트 뒤처졌다.

2016년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의 성적과 비교하면 훨씬 나은 지지율이지만 플로리다 전체 유권자 사이에서는 여전히 열세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0:21:47 수정시간 : 2020/09/18 10:2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