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EU, '구글' 정보수집 관행 조사 착수…2년간 10조원 이상 과징금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1 17:04
  • ‘구글 과징금’ 발표하는 EU 경쟁담당 집행위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유럽연합(EU)이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인 구글의 정보수집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EU 행정부 격 조직인 집행위원회는 로이터에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에 대한 사전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구글의 데이터 수집과 이용 관행을 들여다보기 위해 여러 기업에 설문지를 배포했다”고 밝혔다.

로이터가 확보한 설문지를 보면 EU 집행위는 구글이 △지역 검색 서비스 △온라인 표적 광고 △로그인 서비스 등과 관련한 계약을 맺을 때 어떤 정보를 원하고, 수집한 정보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구글은 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자사 서비스 향상을 위한 목적이며, 이용자가 원한다면 언제든지 자신의 정보를 관리, 삭제, 전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EU가 지난 2년간 온라인 검색시장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운영체계(OS) 시장 등에서 지배적 지위를 남용한 혐의로 구글에 3차례에 걸쳐 부과한 과징금은 총 82억5000만 유로(약 10조7000억원)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1 17:04:13 수정시간 : 2019/12/01 17:04:1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