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NHK “日, 문희상 의장 ‘강제징용 해법’ 받아들일 수 없어”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1.06 10:51
“일본정부·자민당 내에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 많아”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으로 제안한 ‘1+1+국민성금(α)’ 안에 대해 일본정부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일본 공영방송 NHK는 일본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문 의장의 제안은) 일본기업이 비용을 내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말해 온 것처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NHK는 일본정부와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 문 의장의 제안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이 많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환담에서 징용문제와 관련 일본 측이 입장을 바꾸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 의장은 전날 와세다대 특강 등에서 강제징용 문제 해법으로 한국과 일본의 기업·국민성금으로 피해자를 지원하는 내용의 ‘1+1+국민성금(α)’ 안을 제안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문 의장은 6일 오전 도쿄 한국학교 방문에 이어 도쿄에서 근무 중인 언론사 특파원들과 오찬간담회를 한 뒤 ‘제5회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 참석을 위해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로 향한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06 10:51:35 수정시간 : 2019/11/06 15:35:1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