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아베 “韓, 청구권협정 위반 등 국가 간 신뢰 해치는 대응 계속해”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23 14:25
“한미일 협력에 영향 줘서는 안돼…美와 연대하면서 지역 평화·안정 확보”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3일 한국정부가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한일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등 국가와 국가 간의 신뢰 관계를 해치는 대응이 유감스럽게도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프랑스 방문에 나서면서 기자들을 만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아베 총리는 “현재 동북아 안보 관계에 비춰 한미일 협력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는 관점에서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미국과 확실하게 연대하면서 지역 평화와 안정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의 협력으로 북한 관련 정보의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베 총리는 또 한국정부의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을 주장하며 “그들(한국정부)이 국가 간 약속을 지키도록 요구해 나갈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오는 24~26일 프랑스에서 열리는 선진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날 하네다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3 14:25:25 수정시간 : 2019/08/23 14:25: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