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위원장이 약속 지킬 것이라는 확신 갖고 있어”
  • 사진=트럼프 트위터 화면 캡쳐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 최근 북한의 발사에 대해 언짢지 않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약속 이행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미·일 정상회담 차 일본을 국빈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는데 이것이 일부 사람들을 불안하게 할지는 모르지만, 나는 아니다”며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메시지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북한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한 지 하루 만에 나왔다. 볼턴은 전날 도쿄에서 취재진과 만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김 위원장)가 조 바이든을 IQ가 낮은 멍청이라고 했을 때 웃었다”며 “이는 아마도 나에게 신호를 보낸 것 아니겠나”라고 해석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바이든 전 부통령이 북한의 최고 존엄을 모독했다는 이유로 비난을 퍼부었다. 통신은 ‘미국 내에서 그의 출마를 두고 지능지수가 모자란 멍청이라는 조소가 나온다’는 등 인신공격성 표현도 사용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 18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유세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을 독재자와 폭군으로 지칭한 데 따른 것이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6 11:49:43 수정시간 : 2019/05/26 11:49: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