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美국무부 "北 인도적 위기, 北이 자초"…대북 식량지원은 지지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1 11:20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식량 수입을 금지하지 않는다"
  •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 공동 조사단이 4월 북한 황해북도에서 현지 조사를 하고 있다. 사진=FAO·WFP 제공/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식량 및 의약품 부족 등 인도적 위기는 "자국민의 안녕보다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우선순위를 두기로 한 북한 정권의 선택이 가져온 결과"라고 지적했다.

미 국무부는 동시에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식량 수입을 금지하지 않는다"며 한국의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지지입장을 재차 밝혔다.

미국 연방정부가 출자한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0일(현지시간)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지난주 문재인정부는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한 것과 별개로 대북 식량지원 추진 의사를 밝혔다.

이에 대해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은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하는데 밀접히 협력하고 있다"는 말로 지지했다.

이달 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대화하면서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나타낸 바 있다.

그러나 미 국무부는 그동안 북한의 인도적 위기와 관련해서는 줄곧 북한 정권에 책임을 돌렸다고 VOA는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1억100만 달러를 대북 지원 자금으로 책정하자, 당시 국무부는 "북한 정권이 핵과 무기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자금과 재원을 (주민용으로) 돌린다면 이 대북 지원 비용을 완전히 충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1 11:20:01 수정시간 : 2019/05/21 11:20: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