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5 북러정상회담'서 "한반도 평화·안전, 전적으로 美의 차후 태도에 달려"
조선중앙통신 "양 정상, '호혜적 북러 경제무역관계' 발전위해 적극대책 마련"
  • 조선중앙통신은 26일 홈페이지에 전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북러정상회담 사진을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회담장 내 에스컬레이터로 올라가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25 북러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김 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단독회담-확대회담과 연회 소식을 전하며 김 위원장의 이같은 일부 발언을 소개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과의 확대회담에서 "얼마 전에 진행된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함으로써 최근 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이라고 진단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는 말로 미국을 압박했다.

앞서 지난 12일 김 위원장은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과 북미협상 교착 국면의 책임을 미국에 돌리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 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북미정상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면서 "올해 말까지는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 것"이라고 밝혔다.

  • 조선중앙통신은 26일 홈페이지에 전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북러정상회담 사진을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회담장 내 에스컬레이터로 올라가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4·25 북러정상회담'에 대해 양 정상이 "제2차 조미 수뇌회담 이후 불안정한 조선반도 정세를 전략적으로 유지 관리해 나가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유익한 계기로 되었다는데 대하여 일치하게 평가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통신은 양 정상이 최고위급 상봉과 접촉을 포함한 고위급 왕래를 강화하며 두 나라 정부와 국회, 지역, 단체들 사이의 협력과 교류, 협조를 다양한 형식으로 발전시켜나갈 데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북러 정부간 무역·경제 및 과학기술협조위원회의 사업을 더욱 활성화하며 '북러의 호혜적 경제무역관계' 발전을 위해 여러 분야에서 적극적인 대책을 취하기로 했다고 통신은 강조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에게 '편리한 시기에 방북할 것'을 권했고, 푸틴 대통령은 이 제안을 흔쾌히 수락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6 11:00:30 수정시간 : 2019/04/26 11:05: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