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에 있는 한 호텔에서 20일 새벽 화재가 발생해 한국인 관광객 1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교토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15분쯤 온천 관광지로 유명한 홋카이도 노보리베쓰시의 호텔 '노보리베쓰 세키스이테이' 1층 기계실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객실 등에 있던 한국인 관광객 13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13명이 모두 경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발생한 화재는 일부 시설을 태우고 1시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0 16:22:48 수정시간 : 2019/04/20 16:22:48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