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운행 일시 중단·산사태·주택 균열 등 피해 잇따라…낙석 맞아 2명 부상
  • 사진=연합뉴스 TV 캡처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18일 대만 전역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해 산사태가 일어나고 건물이 기우는 등 위태로운 상황이 벌어졌다.

중앙통신사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날 동부 연안 화롄(花蓮)현 일대에서 최대 진도 7 규모의 강한 진동이 발생해 시민들이 대피하는 등 긴박한 상황이 벌어졌다.

화롄의 유명 관광지인 타이루거 협곡 인근의 산간 도로 옆 인도에서는 관광객 2명이 산에서 쏟아진 돌에 맞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수도 타이베이에서는 지하철 운영이 일시 중단돼 승객들은 밖으로 대피했고, 엘리베이터가 멈춘 건물에선 시민들이 갇혀 있다 구조되는 일도 벌어졌다.

이밖에 대만 전역 여러 도시에서도 건물이 기울거나 외벽에 균열이 발생하는 등 건물 파손이 잇따랐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8 22:13:35 수정시간 : 2019/04/18 22:13:3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