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캡쳐=Fox TV/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창민 인턴기자] 영국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가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 공연에서 가운데 손가락을 치켜들어 논란이 일고 있다.

윌리엄스는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개막전에 앞서 진행된 개막식 축하공연 도중 카메라 정면을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쳐들었다.

윌리엄스의 돌발행동은 생중계됐고, AP통신 등 다수의 해외 언론은 "윌리엄스가 전 세계에 가운뎃손가락을 내밀었다"고 보도했다. 그가 이런 행동을 한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본인이 그 이유를 직접 밝히지 않는한 단순 추측은 무의미하다는 얘기도 적지 않다.

윌리엄스는 이번 월드컵의 개막 공연 가수로 섭외될 당시부터 영국과 러시아 양국 모두에서 논란의 대상이 됐다.

영국 내에서는 윌리엄스가 인권 탄압으로 비난받고 있는 러시아에서 공연하는 것에 대해 비난이 제기된 바 있다.

러시아 내에서는 개막 공연에서 그의 노래 '파티 라이크 어 러시안'(Party Like a Russian)을 부르지 말 것을 요구하는 다수 언론매체의 보도가 있었다. 이 곡은 러시아 부호들을 조롱하는 노래로 알려졌다.

로비 윌리엄스는 영국의 유명 싱어송라이터 밴드 '테이크 댓' 출신이다. 1995년 밴드에서 탈퇴, 이후 솔로 활동을 이어왔다. 2004년에는 영국 음악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16:07:13 수정시간 : 2018/06/15 16:07:1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