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핫스퍼의 손흥민과 골키퍼 요리스가 감정 다툼을 보였다.

두 사람은 토트넘과 에버턴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가 열린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전반 종료 후 라커룸으로 걸어가는 과정에서 충돌했다.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달려들며 손흥민을 밀쳤고, 손흥민도 돌아서며 맞선 것. 결국 동료들이 말리면서 라커룸으로 향했다.

이후 무리뉴 감독은 "전반 종료 직전 히샬리송 슈팅 과정에서 공격수들이 수비를 조금 더 해줬어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이유를 지적한 뒤 "아름다운 장면이다. 미팅의 결과다. 누군가 비난하려면 나를 비난했으면 한다. 선수들이 서로에게 너무 관대하다고 했고, 서로 많은 것을 요구하라고 주문한 결과"라고 중재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훌륭한 선수다. 모두 손흥민을 좋아한다. 주장 요리스도 손흥민에게 '더 많은 것을 해줘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팀이 성장하려면, 또 손흥민이 더 큰 선수가 되려면 필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7 08:37:24 수정시간 : 2020/07/07 08:3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