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형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을 예상했다.

골드만삭스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서 브라질이 독일을 따돌리고 우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브라질의 우승 확률은 18.5%로 독일(10.7%)보다 높았다. 프랑스의 우승 확률은 브라질 다음으로 높은 11.3%였다. 그러나 프랑스는 4강에서 브라질에 무릎을 꿇을 것으로 관측됐다.

잉글랜드는 8강에서 독일에, 포르투갈은 4강에서 독일에 각각 패할 것이라는 게 골드만삭스의 예측이다. 스페인과 아르헨티나는 8강에서 동반 탈락하고, 사우디아라비아가 조별리그 3무로 우루과이(2승 1무)에 이어 2위로 16강에 진출할 것이라는 예상도 눈길을 끈다.

우리나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 확률은 20%에 불과했다. 아시아 나라 중에서 호주(49.8%), 사우디아라비아(36.5%), 이란(35.4%), 일본(35.2%)보다 낮은 수치다. 골드만삭스는 우리나라가 F조에서 승점을 얻지 못하고 3패를 당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2018 러시아 월드컵은 14일부터 7월 14일 러시아 11개 도시에서 개최된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08:46:20 수정시간 : 2018/06/14 08:46:2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