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외부제공)
로드FC 정문홍 대표가 사퇴 소식을 전했다.

지난 2010년 로드 FC를 만든 이후 적극적인 지원과 활동으로 한국 종합 격투기의 한 획을 그었던 정문홍 대표는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오늘 로드FC를 떠난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가 로드를 시작했을 때 소원은 제 제자들과 후배들이 영원히 뛸 수 있는 무대를 만들어주는 것이었다. 외부환경으로 무너질 수 있는 단체가 아닌 자생력 있는 단체를 만들어주고 싶었다”라며 자신의 뜻을 알렸다.

또한 정 대표는 “이제 로드는 절대 무너지지 않는 글로벌 구조를 완성했고 더욱 더 발전할 것이다”라며 로드FC의 발전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비쳤다.

그는 마지막으로 자신의 후배들에게 “본인보다 약한 사람을 보호해달라. 본인보다 강한 사람에게 도전하고 격투기의 가치와 명예를 지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 대표는 후배 양성을 위해 각종 행사와 방송에 출연했을 뿐 만 아니라 실력 있는 선수에게는 억대 연봉도 마다하지 않는 등 격투기 선수들이 어려운 환경에서 벗어나 운동에만 매진할 수 있도록 힘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29 16:38:34 수정시간 : 2017/11/29 16:38:3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