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TV 제공]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편파 판정 속에 '피겨퀸' 김연아를 제치고 피겨 여자 싱글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도핑 의혹에 휩싸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가 도핑 논란에서 벗어났다는 보도가 나왔다.

국제 스포츠 전문매체 '인사이드 더 게임스'는 10일(한국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소치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우승자인 소트니코바의 도핑 의혹을 기각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이어 "그리고리 로드첸코프 전 러시아반도핑연구소 소장은 소트니코바가 러시아 정부 주도의 광범위한 도핑 조작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IOC는 이날 성명을 통해 2014년 소치 올림픽에 출전했던 러시아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 4명을 실격 조치하고 향후 올림픽 출전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IOC는 이어 "다섯 번째 선수는 도핑 규정을 위반했다는 증거가 불충분해서 징계 없이 사건을 종료했다"며 "해당 선수의 권리 보호 차원에서 이름은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사이드 더 게임스'는 IOC가 공개하지 않은 선수가 소트니코바라며 "소트니코바의 징계절차는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소트니코바는 소치 올림픽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김연아를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후 소트니코바는 TV 출연과 부상 등으로 국제대회에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해 당시 판정이 편파적이었다는 의심을 더욱 키웠다.

지난해 12월에는 세계반도핑기구(WADA) 독립위원회 도핑 의심 대상자 명단에도 오르면서 '메달 박탈'의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러시아 언론들도 지난해 12월 "소트니코바가 제출한 도핑 샘플 시험관에서 긁힌 자국이 발견됐고, 이는 샘플을 열었거나 그것을 조작했을 가능성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도핑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하지만 IOC가 이날 소트니코바의 도핑 의혹을 기각하면서 그는 어렵사리 논란의 중심에서 벗어나게 됐다.

다만 소트니코바는 지난 8월 부상 때문에 이번 시즌 대회에 나올 수 없다고 발표했다.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도 불참한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0 14:47:32 수정시간 : 2017/11/10 14:47:3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