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4·미국)이 역대 흑인 스포츠 선수 가운데 전 종목을 통틀어 가장 위대한 선수에 선정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9일(한국시간) '50명의 위대한 흑인 선수들'을 추려 순위별로 발표했다.

이 조사는 올해 4월 성인 1만 35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벌였으며 기량의 압도성, 사회에 미친 영향, 다른 이들에게 준 영감의 정도 등을 평가해 순위를 정했다.

1990년대 미국프로농구(NBA)에서 6번이나 우승컵을 들어 올린 조던은 NBA에서 15시즌을 뛰며 6차례 챔피언결정전에 올라 모두 우승을 차지했고 그 여섯 차례 시즌에서 모두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를 휩쓴 독보적인 기량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은퇴 이후에도 NBA 구단주로 활약하고 조던 농구화가 스포츠 산업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는 등 다른 흑인 선수들과는 비교하기 어려운 발자취를 남긴 것으로 평가됐다.

조던은 기량의 압도성에서 1위, 사회에 미친 영향과 영감에서는 모두 4위에 올랐다.

미국프로야구 최초의 흑인 선수 재키 로빈슨(1972년 사망·미국)이 2위에 올랐다.

로빈슨은 1947년 4월 흑인 최초로 브루클린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출전해 인종 장벽을 넘어선 인물이다.

지금도 메이저리그에서는 해마다 4월 15일을 '재키 로빈슨 데이'로 기념하고 있다.

로빈슨은 사회에 미친 영향과 영감에서 1위를 기록했으나 기량의 압도성에서 17위로 밀리면서 조던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로빈슨은 메이저리그에서 1955년 월드시리즈 우승, 1949년에는 타격왕과 함께 MVP에도 선정됐다. 1천382경기에서 타율 0.311, 137홈런, 734타점의 기록을 남겼다.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2016년 사망·미국)가 3위에 올랐고 메이저리거인 윌리 메이스(86·미국)가 4위에 자리했다.

미국 육상 선수 제시 오언스(1980년 사망)가 5위, 세리나 윌리엄스(36·미국)는 여자 선수로는 가장 높은 순위인 6위를 기록했다.

육상 남자 100m 세계신기록 보유자 우사인 볼트(31·자메이카)는 14위, '축구 황제' 펠레(77·브라질)는 22위에 머물렀다.

지난 시즌 NBA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은 스테픈 커리(29)와 르브론 제임스(33·이상 미국)는 나란히 28, 29위에 올랐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2·미국)는 순위권에 들지 못했다.

ESPN은 우즈가 빠진 것에 대한 논란을 예상한 듯 '우즈가 50위 명단에 없는 것은 실수를 넘어선 불공정한 순위 산정이다'라는 제목의 칼럼을 함께 게재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09 09:59:48 수정시간 : 2017/08/09 09:59:4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