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연일 5000명에 달하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오미크론 변이도 확산하는 가운데 3일 오후 9시까지 40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22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9시 집계치였던 4057명보다는 170명 많다.

3일에는 오후 9시 이후 887명 늘어 최종 4944명으로 마감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또다시 5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311명(78.3%), 비수도권이 916명(21.7%)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803명, 경기 1224명, 인천 284명, 충남 133명, 부산 131명, 경남 103명, 강원 98명, 경북 90명, 대구 87명, 대전 71명, 전남 52명, 충북 48명, 광주 39명, 전북 34명, 제주 21명, 울산 6명, 세종 3명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3 21:57:33 수정시간 : 2021/12/03 21:5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