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시장, 이광형 KAIST 총장, 김수우 브레인시티PFV 대표이사 협약서 서명
  • 'KAIST 평택캠퍼스' 협약식, 정장선 시장, 이광형 총장, 김수우 대표(왼쪽부터).사진=평택시청 제공
[평택(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평택시는 KAIST 및 브레인시티프로젝트금융투자(주)(이하 브레인시티PFV)와 'KAIST 평택캠퍼스' 조성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이광형 KAIST 총장, 김수우 브레인시티PFV 대표이사 등 세 기관 대표가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실시협약은 지난 7월 평택시, KAIST, 삼성전자 간 체결된 ‘반도체 인력양성 및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KAIST 평택캠퍼스'를 통한 세계 최강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세 기관은 기업과 대학, 지자체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고 미래 반도체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협약에는 2022년부터 2036년까지 5년단위 3단계 추진계획을 수립, 차세대 반도체 연구센터 설립 및 반도체 계약학과의 운영과 기업에 대한 기술지원과 재교육, 창업지원, 과학영재프로그램 등 지역사회 기여를 위한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내용을 명시하고 있다.

또, KAIST와 브레인시티PFV 간 본 계약을 체결, 2022년 1단계 캠퍼스 기반구축 설계 마무리, 2023년 상반기 착공, 2024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장선 시장은 "KAIST 평택캠퍼스 조성을 통해 반도체분야 전문인력을 확보하고, 미래 첨단산업 발전의 인프라를 구축해 평택이 세계최강 반도체 클러스터의 전초기지가 될 것을 기대한다"며, "KAIST 평택캠퍼스 건립을 55만 평택시민과 함께 지지하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 7월 브레인시티 대학용지 무상공급과 캠퍼스 시설지원금 1,000억원이상 지원을 내용으로 카이스트 공동연구센터 유치를 발표한 바 있으며, 빠른 시일내 캠퍼스 시설 설계 및 착공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5 14:03:34 수정시간 : 2021/11/25 14:03:34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