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16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지방자치단체,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89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의 1855명보다 43명 많다. 지난주 목요일(9일)의 중간 집계치(1765명)보다는 133명 많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499명(79.0%), 비수도권이 399명(21.0%)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743명, 경기 615명, 인천 141명, 충남 51명, 부산 50명, 대전 40명, 경북·강원 각 38명, 대구 37명, 충북 36명, 경남 35명, 광주 21명, 전북 19명, 울산 17명, 제주 9명, 전남 8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시를 제외한 모든 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1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000명 안팎, 많으면 2000명대 초중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88명 늘어 최종 1943명으로 마감됐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892명→1864명→1755명→1433명→1497명→2079명→1943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1780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1749명 수준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21:52:36 수정시간 : 2021/09/16 21:5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