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확연한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19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2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03명보다 23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57명(78.8%), 비수도권이 69명(21.2%)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25명, 경기 118명, 인천 14명, 대구 9명, 부산·광주 각 8명, 울산·강원 각 6명, 경북·충남 각 5명, 제주 3명, 대전·충북 각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 전북, 전남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확진자 발생 흐름을 보면 300명대 후반에서 많으면 4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83명 더 늘어 최종 386명으로 마감됐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두 달 넘게 지속 중인 이번 '3차 대유행'의 기세는 새해 들어 한풀 꺾인 양상이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천27명→820명→657명→1천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451명→537명→561명→524명→512명→580명→520명→389명→386명을 기록해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천명 아래를 나타냈다.

최근 1주일(1.13∼19)만 보면 신규 확진자가 하루 평균 496명꼴로 발생했다. 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결정의 주요 지표가 되는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일평균 468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개신교 선교단체 '인터콥'이 운영하는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누적 확진자는 784명으로 늘었고, 서울 동부구치소 관련 확진자는 10차 전수검사 결과 총 1천223명으로 불어났다.

이 밖에도 경기 양주시 육류가공업체의 경우 총 10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용인시 수지산성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216명으로 집계됐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9 21:33:38 수정시간 : 2021/01/19 21:33: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