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을 쇠톱으로 절단하려 한 50대가 구속됐다.

21일 청주지법 김환권 판사는 공용물건 손상 혐의를 받는 A(50)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20분께 청주시 문의면 소재 청남대 안에서 전 전 대통령 동상의 목 부위를 쇠톱으로 자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청동으로 된 전 전 대통령 동상은 목 부위 3분의 2가량이 둥그렇게 둘러 가면서 훼손됐다. 경찰에서 A씨는 동상의 목을 잘라 전 전 대통령의 주거지에 던지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1 21:51:39 수정시간 : 2020/11/21 21:51:3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