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판 안 된 32개 제품 전량 폐기…판매된 1개 회수 조처
  •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된장과 메주 제품 517개 가운데 된장 제품 33개에서 발암물질인 아플라톡신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고 23일 발표했다.

식약처는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부적합 제품 33개의 상품명, 제조업체 소재지, 유통기한 등을 공개했다.

이중 32개는 아직 유통 및 시판이 안 된 상태로, 업체가 보관 중이던 물량은 전부 폐기됐다. 이미 판매된 1개 제품(제봉골된장)에 대해서는 회수 조처가 내려졌다.

아플라톡신은 곡물의 곰팡이에서 생성되는 독소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 의해 인체 발암물질로 분류됐다.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 생산 업체에 행정 처분을 내리고 합동 현장 조사를 통해 한식 된장의 아플라톡신 저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3 15:49:45 수정시간 : 2020/10/23 15:49:4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