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건(라임 사건)과 관련해 술 접대 등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에 대해 수사하라고 서울남부지검에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윤석열 총장은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여부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라임의 전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현직 검사 3명 등에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와 금품 제공 등 로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전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로비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에 대해 법무부 감찰을 지시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7 21:22:06 수정시간 : 2020/10/17 21:2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