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들이 기업 측 브로커에게 조사정보를 넘겨준 혐의로 입건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사조산업 측 브로커에게 조사 일정을 비롯한 각종 정보를 제공한 혐의로 공정위 전·현직 관계자 4명을 입건했다.

이 브로커는 공정위 민간자문위원을 지낸 인물로 알려졌다. 그는 공정위 관계자들에게 골프와 술 접대 등을 하며 사조산업과 관련된 조사정보를 얻어 기업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공정위는 사조산업이 2012∼2018년 설·추석 명절 전후로 사조그룹 전체 임직원에게 자사가 제조한 명절선물 세트를 구입·판매하도록 강요한 사실을 파악, 지난 1월 시정명령을 내리고 14억7900만원의 과징금도 부과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21:50:05 수정시간 : 2020/10/16 21:5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