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저녁 전국 주요 고속도로의 정체가 대부분 해소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30분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서울 양방향은 정체 구간 없이 원활한 소통을 보인다. 또 서해안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등에서도 차들이 제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에서 부산까지는 4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기준으로 광주까지는 3시간 2분, 대구까지 3시간 30분, 대전까지 1시간 30분으로 예상되는 등 도로가 평소 모습을 되찾았다.

추석 당일인 1일에는 귀성 방향으로 오전 6~7시, 귀경 방향으로는 오전 9~10시에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01 00:16:55 수정시간 : 2020/10/01 00:1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