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서울 도봉구 창5동 소재 정신과 전문병원 다나병원에서 입원환자 2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병원 전체에 코호트 격리(동일집단 격리) 조치를 내렸다.

도봉구는 30일 오전 이 같은 내용을 긴급재난문자로 알렸다. 이 병원에서는 이틀 전 입원환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첫 확진자 2명이 나온 후 나머지 입원환자 166명과 종사자 44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했으며, 그 결과 입원환자 중 28명이 양성, 127명이 음성으로 판정됐고 11명이 재검 대상으로 나왔다. 종사자 44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28명은 도봉구 207~234번으로 등록됐다. 도봉구는 환자 발생을 긴급재난문자로 주민들에게 알렸으며 상세한 상황을 추후 홈페이지 등으로 공개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30 09:30:43 수정시간 : 2020/09/30 09:3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