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요양시설과 어린이집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으로 인해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26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오후 12시 기준 서울 강남구 디와이디벨로먼트와 관련해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총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서울 집단감염 시설에도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도봉구 예마루데이케이센터와 관련해 1명이 추가 확진돼 확진자가 총 19명이 됐고, 관악구 사랑나무어린이집에도 1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는 7명이 됐다.

동대문구 성경모임과 관련해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9명이됐으며 강남구 대우디오빌플러스와 관련해 2명이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아 총 4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또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사우나와 관련해 지난 24일 이후 조사 과정에서 4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23명이됐다.

인천 계양구 생명길교회와 관련해 2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 총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전북 익산시 인화동 사무실은 지난 18일 이후 조사 과정에서 7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7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다음 주 추석을 앞두고 이번 주말부터 사실상 연휴 기간에 들어가는 국민들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위해서 이번 명절은 집에서 쉬면서 보내길 당부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6 16:24:49 수정시간 : 2020/09/26 16:2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