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인천의 한 자동차 부품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경보령을 발령하고 약 4시간만에 불길을 잡았다.

26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오전 9시15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화재의 영향으로 1476㎡ 규모의 철골 구조물로 된 공장 2층 대부분이 탔으며 1층에도 불이 났다. 제조공장 1층에서 작업 중인 근로자 9명과 2층 근로자 5명 등이 있었지만 신속한 대피로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1분께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를 투입하고 경보령인 `대응 1단계’ 발령과 함께 화재 진압에 나섰다.소방관 80명과 펌프차 등 차량 36대뿐 아니라 소방헬기와 무인방수탑차 등도 현장에 투입됐다.

화재 발생 1시간17분만에 대응 1단계가 해제됐으며 오후 1시6분께 불길을 완전히 잡았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6 15:03:31 수정시간 : 2020/09/26 15: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