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서 해경선으로 보이는 선박 관계자들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북한군에 피격 당해 사망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씨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6일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으로 돌아온다.

25일 해수부와 서해어업관리단 등에 따르면 A씨가 실종 직전까지 탑승하고 있던 무궁화10호는 인천 해양경찰의 조사가 종료되면 다시 목포항으로 돌아간다.

무궁화10호는 지난 21일 이후 소연평도에서 2.2㎞ 떨어진 해상에 그대로 정박해 있었다.

해경은 전날 오전 수사관 3명을 파견해 A씨 실종 전후의 선내 상황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무궁화10호에 A씨와 함께 승선했던 15명의 동료 어업지도원들은 항구에 도착하면 귀가 조치될 전망이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22:47:20 수정시간 : 2020/09/25 22:4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