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서울 제기동에 위치한 전통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에서 진화에 나섰다.

21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전 4시32분께 서울 동대문구 제기동 청과물 시장 창고에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관이 출동했다. 이후 오전 4시54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203명과 소방 차량 49대, 소방헬기 2대를 동원했다.

소방당국은 오전 7시26분께 큰 불길을 잡아 대응단계를 1단계로 낮췄고 오전 8시9분께 단계 1단계도 해제했지만 완전히 불길을 잡는데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진화작업에서 발견된 인명피해는 없으나 화재로 청량리 전통시장 67개 점포 중 9개, 청과물시장 150여개 점포 중 10개와 창고 1개 등 20개의 시설이 소실됐고 이 중 7개는 전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상인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규모를 조사 중이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4:45:52 수정시간 : 2020/09/21 14:4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