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격한 인구증가 따른 신도시와의 군형개발 위해 평택역 일원 대대적 정비
  • 평택역 주변 정비계획안.사진=평택시청 제공
[평택(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평택시는 21일 비대면 언론브리핑을 통해 평택역 일원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정비방안 기본계획 수립방향을 발표했다.

시는 각종 도시개발로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며 성장하고 있으나, 평택역 주변 원도심은 거주인구 감소와 신도시로의 상권이동에 따른 경기침체가 가속화되고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5월 ‘평택역주변정비추진단’을 전담조직으로 신설,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된 기본계획(안)을 살펴보면 우선 평택역 주변 원도심 활성화의 중점사업으로 평택역 복합문화 광장을 조성한다.

기존 광장 내 복잡한 교통체계를 개선하고 시민이 머무르고 소통할 수 있는 매력적인 랜드마크 공간으로 조성해 인접 도시재생사업 등과 연계한 원도심 활성화 거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2021년에는 역광장 아케이드 상가를 매입 및 정비사업을 추진해 평택역 광장 변화를 선도할 예정이다.

평택역 서측에 위치한 원평동 일원에는 역세권 주거·업무 거점개발을 추진한다.

미래 성장 동력인 청년을 위한 주거공간과 4차 산업 지원시설과 같은 주거·업무시설 등이 융합된 지역 개발이 주된 계획이다.

향후 원평동 지역 유동인구 확보 및 경제기반 마련을 통한 역세권 균형발전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시의 오랜 숙원지역인 성매매 집결지(속칭 삼리)에는 기능전환 사업을 진행한다.

이의 일환으로 평택시 최초로 성매매 피해자 등을 대상으로 상담소와 직업훈련 지원 등 자활지원 시스템을 구성·운영한다.

이와 연계해 유휴시설 매입과 앵커시설 도입 등 인프라 개선을 통해 해당 지역의 개발여건을 장기적으로 개선하고 민간 도시개발 등 자발적인 변화를 도모한다.

시외버스터미널 이전도 검토한다. 현재의 협소하고 노후된 시설 문제뿐만 아니라 시내 교통량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시외버스터미널 이전을 통해 대중교통 이용편의를 증진할 계획이다.

버스터미널 이전은 기존 여객터미널 사업자와의 협의, 교통 접근성, 대체 집객시설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평택역 주변 정비방안은 계획수립 초기단계로 도시, 경제 등 관련 분야 전문가 자문을 지속 실시해 내실을 다지고 주민의견 수렴 절차와 민·관 거버넌스 운영 등 시민 소통방안을 마련해 세부계획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지속적인 도시 발전을 위해 신도시와 원도심간 지역균형 발전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시 관문인 평택역 일원을 시민이 함께 소통하고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랜드마크 공간으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4:02:56 수정시간 : 2020/09/21 14:0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