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과 정부, 국회가 함께 진정성 있는 논의 개시 예정"
  •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의사 국가고시(국시)를 거부해온 의대생들이 단체행동 유보를 결정한 가운데, 정부가 국시 재응시 관련 추가 접수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앞서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13일 공동 성명서를 통해 "전날 응시자 대표자 회의 결과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키로 했다"면서 "이후 행동 방침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 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지키겠다는 마음에는 일말의 변함이 없다"며 "정부가 법안을 재검토하고 진정 국민을 위한 의료정책을 펼치는지 선배 의사들과 함께 계속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단체 행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기로 한 결정은 환영하는 바"라고 전하면서도 "(국시 재응시 여부에 대한) 정부 입장은 이미 밝혀드린 바와 동일하다"고 답했다.

그동안 정부는 의대생들이 스스로 국시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서 재응시 여부를 논의할 필요성이 떨어진다는 입장을 꾸준히 밝혀왔다.

또한 형평성 문제로 인해 의사 국시 재접수에 대해서는 국민적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도 고수했다.

손 대변인은 "의사협회와 정부, 국회가 함께 서로 진정성 있게 논의할 예정이므로 학생들도 학교로 복귀해 학업에 매진해 줄 것을 재차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3 19:23:04 수정시간 : 2020/09/13 19:23:0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