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00일 앞둔 25일 오후 신촌에 위치한 종로학원 강북본원에서 강사가 실시간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1학년도 대학입학 전형에서 논술·면접 일정을 변경하는 등 대학입시전형 시행계획을 변경한 대학이 100곳을 넘어섰다.

30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따르면 대교협 대학입학 전형위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대학별 고사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총 101개 대학의 대입 전형 시행계획 변경을 승인했다.

이는 회원 대학 198곳 중 절반이 넘는 수치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4일 각 대학에 면접, 실기 등 대면이 필요한 전형의 경우 유형별로 자체 방역 관리계획을 세워달라고 권고했었다.

대입 전형 시행계획을 변경한 대학 가운데 96곳은 면접, 실기, 논술 등 대학별 고사의 전형 기간을 변경한 경우다.

대부분 대학들은 코로나19를 고려해 면접·실기·논술 기간을 늘리거나 일정을 연기했다.

연세대는 수시 논술을 10월 10일에 보려고 했으나, 수능(12월 3일)이 끝난 다음인 12월 7~8일로 미뤘다.

이화여대는 수시 논술전형 기간을 12월 13일 하루에서 12월 12~13일 이틀에 걸쳐 보는 것으로 확대했다.

고려대도 수시 학생부종합(학종) 전형 면접 일정을 11월 21일에서 11월 21∼22일로 이틀로 늘렸다.

실기 고사 종목을 줄이거나 실기 고사 대상 인원을 줄인 곳도 많았다.

실기 고사 종목을 줄인 대학은 총 24곳이다.

성균관대는 수시 예체능 특기 우수자 전형에서 실기 종목 중 하나인 오래달리기를 하지 않기로 했다.

실기 고사를 보는 인원을 줄인 곳은 13곳이다.

한양대는 미술 특기자 전형의 경우 학생부 100%로 선발하는 1단계에서 모집인원의 20배수를 뽑을 계획이었으나 10배수로 줄였다.

중앙대, 경희대, 전북대 등 28곳은 코로나19로 일부 대회가 열리지 않은 점을 감안해 특기자전형의 대회 실적 인정 범위를 바꿨다.

서울대는 대학중 유일하게 수능 최저기준을 완화했다. 서울대는 고3 재학생만 응시할 수 있는 수시 지역균형선발전형(음악대학 제외)에서 수능 최저기준을 ‘4개 영역 중 3개 영역 이상 2등급 이내’에서 '4개 영역 중 3개 영역 이상 3등급 이내'로 바꿨다.

서울대는 또, 대학수학능력시험 점수 100%를 반영하는 정시에서 출결·봉사활동 등을 채우지 못해도 감점을 주지 않기로 했다.

한편, 대입 전형 시행계획 변경 사항은 대입정보포털 '어디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30 10:26:13 수정시간 : 2020/08/30 10:27:0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