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용 부회장 사칭 계정.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행세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이 등장했다.

31일 인스타그램에는 이 부회장 사진과 이름을 내걸고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링크를 연결한 계정이 활동 중이다.

운영자는 이 부회장 이름과 사진을 썼다. 이 부회장의 행보와 관련된 게시물들 등을 올리며 자신이 이 부회장인 것처럼 행세하고 있다.

이 운영자는 이 부회장이 지난 21일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현대차그룹 남양연구소에서 회동한 당일 SNS에 "현대차 남양연구소 방문"이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또 "삼성전자 구내식당입니다. 구내식당에서 밥 먹는 모습을 보고 '특식'을 먹을 것이라는 오해를 종종 받지만 제 특식은 없습니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일부 팔로워들은 이를 보고 실제 이 부회장으로 오해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이 계정은 삼성전자 국내외 공식계정 등 48개 계정을 팔로우하고 있다. 팔로워는 1800여명에 이른다.

실제 이 부회장은 SNS 계정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측은 이 인스타그램 계정 등 사칭 계정에 대해 제보를 받고 조치 중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5:06:20 수정시간 : 2020/07/31 15:0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