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지역뉴스 > 사회일반
  • 경찰,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 수사 종료…여성 14명 살해·9명 성폭행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20.07.02 10:42
  • 이춘재의 고등학교 재학 시절.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우리나라 역대 최악의 미제사건인 ‘경기도 화성 연쇄살인 사건’에 대한 경찰의 재수사가 마무리됐다.

경찰은 "이춘재(57)가 14명의 여성을 살해하고 다른 9명의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과 강도질을 했다"며 수사를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의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춘재는 그동안 화성 연쇄살인 사건으로 알려진 1986년 9월15일부터 1991년 4월3일까지 화성에서 잇따라 발생한 10건의 살인사건을 모두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 19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 1991년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 등 4건의 살인사건도 이춘재의 소행으로 밝혀졌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10:42:14 수정시간 : 2020/07/02 10:43:4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