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시민,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특단 조치
  • 평택시청 전경.사진=평택시청 제공
[평택(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경기 평택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실직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의 생계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일부터 ‘평택 희망일자리 3000’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평택 희망일자리 3000’사업은 행정안전부 희망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생활 방역, 환경정화사업, 행정업무 보조, 농촌 일손돕기 등 7개 분야로 공공 일자리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인 3000명을 모집한다.

저소득자, 실직자, 휴·폐업자 등을 우선 선발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현장의 수요, 노동시장 상황 등에 대응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반복 참여자 뿐 아니라 소득, 재산 기준 초과자도 신청이 가능하다.

모집 기간은 1일부터 8일까지이며, 참여를 희망하는 자는 신분증을 가지고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사업신청서와 개인정보 제공동의서 등을 작성하면 된다.

사업기간은 오는 27일부터 11월27일까지 총 4개월간이다. 근무 시간은 사업에 따라 1일 3~8시간, 임금은 최저시금 8590원(월 67만~180만원)을 지급하고, 교통이 불편한 읍·면 지역 사업장 참여자는 추가로 1일 5000원의 교통비를 지급한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생계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다양한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시는 상반기 공공근로사업으로 403명을 선발해 시행했으나, 하반기에는 공공근로사업을 ‘평택 희망일자리 3000’사업으로 확대 추진하면서 9월 시작 예정이던 3단계 공공근로사업은 실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5:30:58 수정시간 : 2020/07/01 15:30:5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