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29일 오후 KTX 오송역 인근 경부선 전차선로(전력공급 선로)에 장애가 발생해 열차 운행이 2시간 가량 지연됐다.

코레일은 29일 오후 3시 56분경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역에서 대전역 방향(하행선)으로 5km 떨어진 곳의 전차선로가 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로 경부선 하행선 열차 운행은 전면 중단됐으며 상행선도 복구 작업 영향으로 한동안 운행이 지연됐다.

코레일은 긴급 복구 작업을 실시해 사고발생 약 2시간 뒤인 오후 5시59분부터 열차 운행을 정상화시켰으나 선행 열차 지연으로 인해 이후 열차도 연쇄 지연됐다.

지연된 열차는 KTX와 SRT 모두 합쳐 43대인 것으로 확인됐다.

코레일 관계자는 “전차선로 사고 원인은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9 22:42:23 수정시간 : 2020/05/29 22:42:24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